본문 바로가기 보조메뉴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바로가기

상담문의

부산근대문화활성화사업단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프린트

부산근대문화활성화사업단 게시판 입니다.

<부산근대문화 활성화 사업단> 흰여울문화마을은 오늘도 내일도 반짝입니다.

포토갤러리 게시판 읽기
작성일 2022-06-08 조회 1055

날마다 반짝반짝 영도 흰여울문화마을


바다를 품은 흰여울문화마을은 오늘도 내일도 반짝입니다.안녕하세요? 장노년일자리지원센터 부산근대문화자산 활성화사업단입니다오늘은 봉래산 물줄기가 굽이쳐 흐르는 흰여울문화마을로 나들이를 갑니다.


<바다와 하늘이 맞닿은 절영로 흰여울문화마을>


영도구 절영로에 있는 흰여울문화마을은 봉래산 기슭에서부터 여러 갈래의 물줄기가 바다로 굽이쳐서 내리는 모습이 마치 흰 눈이 내리는 것과 같다 하여 흰여울길이라고 하였고예전에는 송도처럼 아름다워 제2 송도마을로 불렸습니다


흰여울문화마을은 한국전쟁 당시 봉래산 기슭까지 밀려와 가파른 절벽마저 피란민이 정착한 마을입니다바닷가 절벽 위에 하나, 둘 생겨난 집들이 이젠 그리스의 산토리니를 닮은 문화마을이 되었습니다

흰여울문화마을의 좁은 골목은 한쪽은 바다를 끼고 있고, 다른 한쪽은 주민이 사는 집들이 어깨를 맞대고 붙어 있습니다예전에도 그랬고 지금도 집이 좁아 세탁기가 집안에 놔둘 데가 없어 골목에 나와 있는 집이 많이 보입니다이런 흰여울문화마을을 보면 한국전쟁 당시의 생활이 짐작돼서 마음이 무거워집니다.



정겨운 흰여울문화마을 골목길

변호인‘, ’범죄와의 전쟁‘, ’영도다리를 건너다등 영화촬영지로 이름을 날렸고흰여울문화마을 안에 변호인 촬영지가 전국에 알려지면서 흰여울문화마을은 부산은 물론이고 전국에 SNS로 소문이 나기 시작했습니다안타깝게도 영화 변호인 촬영지는 무상사용기한이 끝나서 이젠 그 모습을 볼 수가 없게 되었습니다.


<요즘 가장 핫한 영도 흰여울문화마을 카페들>


흰여울문화마을에서 지금 가장 뜨는 곳은 바로 흰여울 해안터널입니다제주도 명소마다 사진 찍으려고 줄 서 있는 거 보셨죠흰여울 해안터널이 바로 그 줄을 서는 사진 명소입니다


지나가는 사람을 피해 사진을 찍어야 하고그러다 보니 한 팀 사진 찍는 데 보통 5분이 걸립니다그러면 6팀이면 3010팀이면 거의 1시간을 기다려야 하는데 여기서 기다림의 미학을 깨닫게 됩니다

다른 사람이 사진 찍을 때는 그 시간이 어찌나 안 가는지 애가 타지만 정작 본인이 찍을 때는 시간이 어떻게 흐르는지, 뒷사람의 눈총은 전혀 느껴지지 않습니다. 참 아이러니하죠


<인생샷을 찍기위해 길게 줄 서는 

흰여울 해안터널>


흰여울문화마을2015년부터 2020년까지 6년간 도시재생사업이 진행되었습니다생활환경 개선을 위해 테마형 담장 및 친환경 골목길을 조성하고급경사로 계단 정비와 바다조망 전망대를 조성했어요.

공동체 활성화를 위해 ·공가 활용 마을 쉼터와 커뮤니티 문화광장을 조성하고, 마을 가꾸기 사업단 및 주민문화예술프로그램 운영했습니다몇 채의 빈집을 리모델링해서 문화·예술공간으로 변화시키고, 골목예술제도 추진했습니다.


<흰여울문화마을 영화기록관>


오랜만에 갔더니 흰여울문화마을 초입에 새로운 건물이 생겼는데 

바로 흰여울문화마을 영화기록관이었습니다입구 양쪽 벽에 영화 변호인과 범죄의 전쟁 주인공을 표현한 사진이 걸려있어요.


1층은 흰여울문화마을 영화기록관으로 영화찍기 좋은 우리마을 공모사진등 많은 사진이 전시돼 있구요2층은 사랑방, 3층은 전망대와 포토존, 4층은 카페입니다.공모 사진은 흰여울문화마을을 찍은 사진들이라 사진의 장소를 찾아보는 재미도 쏠쏠합니다.


<흰여울문화마을 도시재생은 

반짜반짝 빛이 납니다 >


흰여울문화마을의 도시재생은 부산에서 몇 손가락 안에 들 만큼 훌륭하게 진행되었습니다지역 예술가에게는 창작할 수 있는 기반을 만들어 주었고, 주민들에게는 문화를 누릴 수 있도록 마을을 변화시켰습니다.흰여울길의 건물 번호판은 흰여울문화마을의 특색을 반영하여 주변 환경과 어울리도록 디자인 하였답니다


흰여울문화마을에서 보는 바다와 윤슬


영도 흰여울문화마을에서 보는 바다는 윤슬(햇빛이나 달빛에 비치어 반짝이는 잔물결)로 눈이 부십니다반짝반짝 마치 구슬이 바다에 떠 있는 것 같습니다. 화창한 날씨에는 관광객으로 흰여울문화마을 골목길이 꽉 찹니다


도시재생사업과 마을 주민이 힘을 모아서 독창적인 흰여울문화마을이 된 것 같아요.문화예술의 열정이 가득한 흰여울문화마을은 하루가 다르게 변하고 있습니다바다를 가슴에 품은 주민들 마음엔오늘도, 내일도 반짝입니다~~


지금까지 장노년일자리지원센터부산근대문화자산 활성화사업단 알리미였습니다.


<span class="se-fs- se-ff-nanumbareunhipi   " id="SE-af88a50f-d8b9-11ec-b221-cf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