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조메뉴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사람책도서관

베이비부머 칼럼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프린트

민·관 함께 '질 높은 노인일자리' 만들어야

고객 소리함 게시판 읽기
작성일 2019-06-24 조회 207
첨부

민·관 함께 '질 높은 노인일자리' 만들어야


부산시는 2020년에는 노인인구가 20%에 해당하는 초고령화도시로 예상돼 노인인구 증가에 따른 지자체 차원의 대응방안이 시급하다고 본다.




고령화 속도가 빠르게 진행되는 부산지역 노인들은 생활여건을 물은 대부분의 항목에서 50~60점의 낮은 점수를 줬다. 고령화는 경제적으로 준비되지 않은 노인들의 고충뿐만 아니라 다음 세대들에게 노인 부양부담을 가중시키는 요인이다. 노인 일자리 정책이 활동적 노후를 지원하는 수단이라는 측면에서 중요하게 다뤄질 수밖에 없다.

 
최근 통계청이 발표한 '2018 고령자통계'에 따르면 한국의 70~74세 고용률은 33.1%를 기록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에서도 가장 높은 수준이다. 반면 노인의 상대적 빈곤율은 세계 최고수준인 46.7%다. 일하는 노인은 많은데 소득수준은 하위라는 비극적인 모순은 해결해야 할 국가적 과제다. 그만큼 양질의 노인 일자리가 부족한 탓이다.



생활비를 보태기 위해 일하기를 원하는 장·노년층도 10명 중 7명에 달한다. 그러하니 나이가 들어도 불편하지 않은 도시에서 살 수 있어야 한다는 세계보건기구(WHO)의 고령친화도시 가이드라인에 근접하기란 쉽지 않은 현실이다. 하지만 고령친화도시 육성은 고령화 시대에 대처하는 종합적인 방안이다. 저출산·고령화 문제 해결에 정치·사회적 역량을 집중하지 않고는 국가 경제 성장의 둔화를 늦추기 힘들게 됐다. 


고령친화도시는 노인만을 위한 도시가 아닌, 세대를 통합하는 누구나 살기 좋은 도시를 의미한다. 평생을 살고 싶은 도시를 향해 부산이 성장할 수 있도록 각계 리더들이 한발 더 앞장서길 기대한다.  노인들이 능동적으로 사회에 참여할 수 있는 활력과 건강한 삶을 영위할 '양,질 높은 일자리'를 만들어야 한다.  정부와 기업체가 함께 나설 일이다.


부산시 노인일자리경진대회


오거돈 부산시장이, 6.24. 14:00 동의대학교 평생교육원에서 5060세대와 솔직하고, 진솔한 대화를 나누며 현장의 생생한 목소리를 경청하고, 향후 신중년들의 활발한 사회·경제 참여 지원방안과 활력 넘치는 인생 2막을 위한 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부산시가  준비 중인 ‘신중년 활력-업(UP) 종합프로젝트’에 반영해 신중년 세대의 일자리 마련과 사회공헌 활동을 적극 지원하고, 경력과 역량이 충분히 발휘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순, 오상근기자(osg1203@hanmail.net).

댓글

  • 작성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쓰기 - 타인을 비방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글의 게시를 삼가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