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조메뉴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사람책도서관

베이비부머 칼럼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프린트

통일 골든 벨

고객 소리함 게시판 읽기
작성일 2018-11-27 조회 51
첨부

남북정상회담환영

통일 골든 벨! 정상선언

9월 평양공동선언, 4.27 판문점선언, 10.4선언, 6.15선언, 7.4남북공동성명 등을 주제로 통일을 염원하는 통일 골든 벨 정상선언퀴즈대회가 지난 25일 부산항국제전시컨벤션센터에서 시민 50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성황리에 개최되었다.

 

이날 197274일 남북한 당국이 국토분단 이후 최초로 통일과 관련하여 합의 발표한 역사적인 7·4남북공동성명(七四南北共同聲明)을 시작으로 20006156.15남북공동선언, 2007104남북관계 발전과 평화번영을 위한 선언’(10.4 선언) 2018427한반도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한 판문점 선언’, 2018919‘9월 평양공동선언에서 문제가 출제돼 통일 문제에 대한 지식의 향연장이 됐다

  

 

7.4 남북공동성명은 당시 이후락(李厚洛) 중앙정보부장과 김영주(金英柱) 노동당 조직지도부장이 서울과 평양에서 동시에 발표한 것으로 통일의 원칙으로, 첫째, 외세(外勢)에 의존하거나 외세의 간섭을 받음이 없이 자주적으로 해결하여야 한다. 둘째, 서로 상대방을 반대하는 무력행사에 의거하지 않고 평화적 방법으로 실현하여야 한다. 셋째, 사상과 이념 및 제도의 차이를 초월하여 우선 하나의 민족으로서 민족적 대단결을 도모하여야 한다고 밝힘으로써 자주·평화·민족대단결의 3대원칙을 공식 천명하였다.

 

6·15 남북공동선언은 김대중 대통령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남북 정상 회담을 가진 뒤, 2000615일 발표한 공동 선언으로 8·15 광복 이후 남북 최고 지도자가 합의하여 발표한 최초의 선언이며 5개 항을 발표했다.  

통일 문제는 우리 민족끼리 힘을 합쳐 자주적으로 해결한다. 통일을 위한 남한의 연합제안과 북한의 연방제안의 공통점을 인정하고 함께 노력한다. 이산가족과 비전향 장기수 문제를 인도적으로 해결한다. 서로 힘을 모아 민족 경제를 발전시키고, 다른 분야에서도 교류해 신뢰를 쌓는다. 이 사항을 실천하기 위해 빠른 시일 안에 남북 대화를 마련한다.

 

10.4 남북정상선언은 2007104일 평양에서 대한민국 16대 대통령 노무현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방위원장 김정일이 합의한 제2차 남북정상선언으로 2000615일 제1차 남북정상회담에서 합의된 ‘6·15공동선언이후 2007104일 제2차 남북정상회담에서 채택된 8개항 및 별항 2항으로 구성된 공동선언문이다.

 

4. 27판문점 선언은 대한민국 문재인 대통령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평화와 번영, 통일을 염원하는 온 겨레의 한결같은 지향을 담아 한반도에서 역사적인 전환이 일어나고 있는 뜻 깊은 시기에 2018427일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남북정상회담을 진행해 한반도에 더 이상 전쟁은 없을 것이며 새로운 평화의 시대가 열리었음을 8천만 우리 겨레와 전 세계에 엄숙히 천명하였다. 양 정상은 냉전의 산물인 오랜 분단과 대결을 하루 빨리 종식시키고 민족적 화해와 평화번영의 새로운 시대를 과감하게 열어나가며 남북관계를 보다 적극적으로 개선하고 발전시켜 나가야 한다는 확고한 의지를 담아 역사의 땅 판문점에서 선언하였다.

 

 

9월 평양공동선언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018918~20일 평양에서 가진 남북정상회담을 통해 발표한 공동선언이다. 남북 정상은 919일 백화원 영빈관에서 정상회담을 마친 뒤 한반도를 핵무기와 핵위협 없는 평화의 터전으로 만들어 나가야 하며, 이를 위해 필요한 진전을 이뤄나가기로 했다는 내용을 골자로 한 합의문을 발표하였다.

 

통일골든벨 정상선언 문제는 5개 남북공동선언문에서 출제되었으며 김정은 위원장의 서울 답방을 촉구하는 퍼포먼스와 사진촬영 등으로 이어졌다. 대회장인 이정이 대표는 전국 최초로 개최된 부산의 통일골든벨 행사는 해를 거듭할수록 통일을 염원하는 시민들의 열기를 담아내고 있다며 통일에 대한 청년들의 열정을 격려했다.

 

주정호 김진옥 기자 lymanjoo@naver.com      

 

 

   

댓글

  • 작성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쓰기 - 타인을 비방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글의 게시를 삼가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