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조메뉴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사람책도서관

정책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프린트

- 오거돈 시장, “금정구, 청년과 문화 그리고 생태관광의 중심지로!”- 시민 삶의 질 향상을 위한, 네 번째 ‘부산대개조 정책투어’

고객 소리함 게시판 읽기
작성일 2019-06-14 조회 138
첨부 1559554075784.jpg
◈ 도시 경쟁력과 시민 삶의 질 향상을 위한「부산대개조 정책투어」,네 번째 행사로 금정구 방문 ◈ 6. 3. 14:40, 금정문화회관 1층(구 예식홀), 정미영 구청장, 김재윤 구의장 등 구민 200여명 참석 ◈ 부산대학교 젊음의 거리 일대 상권 활성화, 회동수원지 친수 휴식공간 재탄생 등 금정구 미래 발전비전 선포

내용



 

  오거돈 부산시장이 이끄는 ‘부산대개조 정책투어’, 그 네 번째 행사가 오늘(6월3일) 오후 금정구 일대에서 진행됐다.

 

  금정문화회관 1층 웨딩홀에서 진행된 오늘 금정구 정책투어에서 오 시장은 정미영 금정구청장, 김재윤 금정구의회 의장, 지역주민 200여명과 한 시간 넘게 지역현안을 토론하며 발전방향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오 시장은 “금정구 대개조의 핵심은 부산대학교 주변 상권을 활성화시키고 회동수원지를 친수 휴식공간으로 재탄생시켜 청년과 시민이 모여들고, 상인이 활짝 웃는 금정구, 문화와 예술이 번성하는 금정구를 만드는 것”이라고 말했다. 

 

  “부산대 앞 점포가 빈곳이 많은데 부산시의 오케이(OK)일자리 지원 사업으로 이미 지원을 시작했다”며 “부산대 앞 차 없는 거리 조성을 통해 상권 살리기도 바로 실행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회동수원지를 친수공간과 산림생태자원을 활용한 생태관광지로 재창조해 숲과 물, 체험과 휴식이 공존하는 치유공간이자 관광명소로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회동수원지는 2010년 시민에게 개방한 이래 주말에 3천여 명 이상이 방문하는 등 최근 관광객이 급증하고 있다. 지난해 9월 국토부 개발제한구역 환경문화공모사업에 선정돼 수변 데크로드와 산책로, 황톳길 등 정비를 추진하고, 노후 관광안내판과 포토존 등을 정비·설치하고 있다.

회동수원지와 아홉산을 연결하는 보행교량(출렁다리)을 설치해달라는 현장 민원에 대해 오 시장은 “긍정적으로 추진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날 본 행사에 앞서 오 시장은 정미영 금정구청장과 함께 부산대학교 앞 젊음의 거리를 도보로 이동하며 금정구가 역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이 일대 상권 활성화 계획을 청취했다. 이어 부산콘텐츠코리아랩 금정 서브센터와 음악창작소를 방문해 콘텐츠사업 육성과 뮤지션 육성·지원 사업에 대한 현황을 살폈다.

 

  한편 ‘부산대개조 정책투어’는 지난해 7월 취임한 오 시장이 16개 구·군을 차례로 순방하며 지역주민들의 생생한 목소리를 현장에서 듣는 행사다. 지난 2월13일 부산 사상구에서 개최했던 ‘부산대개조 비전선포식’과 연계된 후속행사이기도 하다.

 

  오 시장은 문재인 대통령과 주요부처 장관, 정·재계 주요 인사들이 참여한 가운데 개최됐던 ‘부산대개조 비전선포식’ 당시, 부산대개조 비전을 직접 발표하고 문 대통령의 ‘전폭적인 지지의사’를 이끌어 낸 바 있다. 

 

  오 시장은 지난 3월부터 시작된 구·군별 정책투어를 통해 부산대개조가 어떤 내용으로 구성되어 있고 각 구의 미래발전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시민들에게 직접 설명하면서, 부산대개조를 순조롭게 추진해 나가기 위한 시민적 의지와 힘을 차례차례 결집해 나가고 있다.

 

  오늘 행사에서도 오 시장은 “그동안 부산은 스마트․관광․마이스 산업의 중심인 동부산과 생산과 물류산업의 중심인 서부산이 양 날개를 흔들면서 발전해 왔으나, 몸통인 원도심이 쇠약해서 양 날개를 흔들 힘이 떨어지고, 한쪽으로 치우치고 방향을 잃어 불균형이 심해져 가고 있다”며 “어떻게 하면 원도심에 새로운 에너지를 불어넣어서 도시를 균형 있게 발전시킬 수 있을까 고민한 결과가 부산대개조”라고 금정구민들에게 설명했다.

 

  부산시는 지난 3월 12일 영도구, 4월 11일 부산진구, 4월 17일 북구를 방문해 ‘부산대개조 정책투어’를 진행한 바 있다. 나머지 구·군에도 대해서도 지역실정에 맞는 발전전략과 정책을 정리해 빠른 시일 내에 정책투어를 완성해 나갈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