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조메뉴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사람책도서관

일자리 취재단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프린트

욕실문화를 선도하는 (주)케이마루 따솜피아
장노년일자리 창출과 사회공헌활동 앞장

고객 소리함 게시판 읽기
작성일 2019-04-05 조회 303
첨부

                     욕실문화를 선도하는 기업 () 케이마루 따솜피아

                                지역 장노년일자리 창출과 사회공헌활동 앞장

 

벚꽃 천지다. 온갖 벚꽃들이 그 위용과 자태를 한껏 뽐내고 있는 4.4() 오후

강서구 금호순서길에 소재한 욕실문화를 선도하는 기업 ()케이마루를 찾았습니다.

       

                                                  ()케이마루 김인석 대표


여러분은 보통 수건을 하루에 몇 개씩 쓰십니까? 대부분의 가정이 욕실에

한두 개를 두고 쓰고 게실 텐데요. 4번 사용한 수건의 세균수치를 검사해봤더니

놀랍게도 변기의 세균수치와 비슷했다고 합니다. 축축한 수건일수록

세균 번식이 높았는데 이는 제대로 건조대지 않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생활에 꼭 필요한 수건, 올바르게 위생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방법 어디 없을 할까요?

가습기와 치약 물티슈에 이르기까지 검출된 살균제 및 세균으로 건강 공포가

확산되고 있는 요즘  욕실내 세균zero/욕실의 동반자 가족 건강을 해치는

생활용품에 대해 관심이 뜨거워지고 있습니다.

부산의 한 중소기업 () 케이마루에서 따솜피아 수건건조대를 개발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따솜피아는 타올 건조로 인한 위생 및 욕실난방효과의 목적으로 고급호텔과 주택, 아파트 등에 널리 쓰이고 있는 제품으로서, 사용자의 편익을 세심하게 배려하여 디자인이 있는 친환경적 욕실제품으로 평가 받고 있다. 따솜피아는 계절에 관계없이 사계절 내내 사용할 수 있으며, 속옷이나 양말 등 간편한 세탁물도 건조가 가능하고 초절전제품으로 기존 절연제품 대비 60~70%이상 소비전력 절감효과를 거둘 수 있으며 자동온도 조절방식으로 무소음, 무취, 무해성 액체를 사용하여 가장 쾌적한 욕실환경을 유지하며 또한 스테인레스 재질로 반 영구적인 제품이며, 전자파가 없어 인체에도 무해한 제품이다.

본 제품은 국내특허는 물론 국제특허로 일본 중국등에도 출원하였으며 제품디자인 및 상표등록을 통해 독자적인 브랜드 지적재산을 보유하고 있으며, 신기술박람회에서 대한민국 특허청장 최우수상을 수상하였으며, 조달청에서도 공급구매 판로확대를 지원하는 벤처창업혁신조달상품으로 지정되어 날로 매출이 증가하고 있는 추세로 지역경제활성화와 장노년등의 일자리창출에도 크게 기여하고 있다

     

주식회사 케이마루는 습기와 물에도 녹슬지 않는 재질연구와 부식걱정 없는 영구적

제품이며 소음 없고 전자파 없는 친환경 연구에 총력을 기울였습니다.

가정 내 세균의 주 위험지대인 화장실 특히 많은 세균을 보유하고 있는 욕실용품은

바로 깨끗할 줄만 알았던 수건입니다.   축축하고 여러 번 사용한 수건일수록 세균이

급속도로 번식하는데 어떻게 해야 깨끗한 수건을 사용할 수 있을까요?





습기 가득찬 욕실안의 수건이나 칫솔 샤워기 등은 꼼짝없이 유해세균에 노출되고 맙니다.

따솜피아(욕실난방 시스템)는 수건과 같은 욕실용품을 건조시켜 욕실세균으로부터 안심하게

해주며  욕실 내 세균 zero’ / 욕실의 동반자 난방과 제습효과를 동시에 볼 수 있습니다.

또한 1인가구가 늘어나면서 개인의 바쁜 일상에서

빨래를 쉽게 말려 쓸 수 있는 기구입니다.


그동안에 부산 건설사들의 주문량이 다소 많습니다. 현재는 주문량을 맞추는데 전력을

다하고 있습니다.

 


수많은 대형건설사들로부터 사랑받고 있는 케이마루 웰빙 욕실 난방시스템인 따솜피아로

가족에 위생도 지키고 동시에 난방비 절감효과도 똑똑히 누려보시기 바랍니다.

실용성도 디자인도 최고를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는 지역 장노년일자리 창출과

사회공헌활동에 앞장서고 있는 기업 ()케이마루(1899-6307)를 소개해 드렸습니다.


김동균김영수 dgk5707@naver.com

 

 

댓글

  • 작성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쓰기 - 타인을 비방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글의 게시를 삼가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