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조메뉴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사람책도서관

일자리 취재단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프린트

시니어사원을 중용하는 태광물산(주)
도전 정신과 최고의 품질로 신뢰받는 기업

고객 소리함 게시판 읽기
작성일 2019-03-14 조회 147
첨부

시니어사원을 중용하는 태광물산(주)


 2019년 3월 단비로 인해 걱정하던 미세먼지가 사라진 날, 취재단은 시니어 일자리를 찾으러 부산의 연제구 주변을 

탐색했다. 어제 내린 비로 인해 바람이 불고 날씨가 차가운데도 기자는 시니어일자리를 찾겠다는 강한 일념으로 

추위도 아랑곳없이 걷다가  부산광역시 연제구 월드컵대로 164번길 17 태광물산(주)을 찾아갔다.



  경영관리 대리 조현민


◈고객 만족을 지향하는 회사

태광물산(주)은 1995년 창업하여 자동차 분야와 백색가전의 핵심부품인 스위치 전문 제조업체로서 국내를 대표하는 

글로벌 기업으로 새로운 사업에도 역량을 강화하여, 중국에 가전사업은 물론 자동차용 도장 전문업체 등으로 

사업영역을 확대하고 있다. 태광의 임재경 대표는 도전 정신과 최고의 품질로 신뢰받는 기업으로 고객감동을 

실천하고자 끊임없이 노력하고 있으며 더욱 풍요롭고 편리한 생활 문화를 선도하여 강소 기업으로 발전하는데 

임직원 모두 합심하여 매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회사소개

국내에는 부산 연산동 본사공장, 울산공장, 해외에는 중국 청도공장, 희성전자 등 4개의 공장이 있다.
자동차 (Products - Automotive Div.) 부문에는 자동차 현대기아, GM코리아, 르노삼성에 자동차 스위치 등을 

납품하고 있다. 가전Product descriptions(Electronic Div.) 부문에는 삼성전자, LG전자, 동부대우전자에 냉장고, 세탁기, 

전자레인지, 식기세척기, 믹서기, 공기청정기, 제습기, 디지털 복합기, 수압밸브, 오락기, 하우스 개폐기, 의료용 기기 등  가전제품을 납품하고 있다.




후가공 도장 Flow (Painting Process Flow) 중국공장


◈ 태광물산(주) 시니어사원
 

태광의 임직원 구성을 살펴보면 총사원 120명에 시니어 사원들이 60명으로 50%이상이다. 기자가 취재한 업체 중에서 

시니어 사원의 분포도가 높은 업체에 속한다. 근무는 일반사원들과 동일하게 부산공장의 경우는 08:20 ~ 17:30, 

울산공장은  08:00 ~ 17:00로 정해져 있다. 연봉은 3천만원 이내로 회사내규에 따라 지급되며, 시급직은 최저시급이다. 시니어 직원들이 하는 일은 가전부품 조립 또는 자동차 부품 조립을 하고 있으며, 단순 노무직으로 근무하시는 분은 

제품이 들어갈 BOX 접는 일을 하고 있다. 중장년시니어 일자리 구인구직이 어려운만큼 이직이나 퇴사하는 일은 거의 없는 편이라고 조현민 대리가 귀띰한다.


                                                              부산 연산동 공장                                                                     


◈ 태광물산(주) 임재경대표이사는 

태광물산(주) 임재경대표이사는 59년생으로  86년도 대한항공(주) 관리부문사원, 92년도 대성전기(주) 기획실차장을

거쳐 93년 삼애전자 설립하여 95년 태광물산(주)로 법인전환하였다.

임대표는 시니어 사원의 강점으로 전문적인 지식과 경험을 바탕으로 경력자로써 젊은 직원보다 열심히 일을 한다고 손꼽으면서 향후 경기가 좋아지면 시니어일자리를 늘리겠다고 한다.


기자는 고령화 사회를 살아가는 우리들에게 양질의 중장년시니어 일자리를 만들어 가는 것이 국가를 건강하게 

만들가는 것이라고 본다. 4차 산업의 시대를 살아가는 우리들의 미래의 모습을 상상하면서 앞으로 4차 산업혁명 시대 

제조업 패러다임 변화에 발맞춰 핵심기술 역량 강화와 상생으로 어려움을 극복해 가는 부산시가 되기를 기대해 본다.

   
태광물산(주) 연산공장 : 부산광역시 연제구 월드컵대로 164번길 17
Tel. 051-866-8111, Fax. 051-851-302  E-mai: lyj1025@limscom.co.kr  


오상근/이순 기자osg1203@hanmail.net

댓글

  • 작성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쓰기 - 타인을 비방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글의 게시를 삼가주세요.